온앤오프 사과 “무단침입자 불법 촬영,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8-12 오전 1:15:05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그룹 온앤오프 측이 온라인 쇼케이스 현장에 무단 침입자가 등장한 것에 대해 사과를 했다.
 
온앤오프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 측은 10일 온앤오프 팬카페를 통해 오늘 진행된 'V LIVE 온앤오프 SPIN-OFF COMEBACK SHOWCASE'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연장 내부와 공용 대기 공간에 신원 미상의 인물이 무단 침입해 비공개 리허설 및 공연 불법 촬영, 내부 기밀문서 불법 취득, 아티스트 및 스태프 용 케이터링 무단취식, 화장실 내에 숨어 있는 행동 등으로 인해 경호팀과 마찰을 야기시켜 공연 업무 진행에 차질을 빚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공연을 준비하는 공용 대기 공간에서 무단으로 장시간 상주해 아티스트 이동 동선을 방해하는 등 공연에 준비함에 있어서 아티스트의 불편함을 초래했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더불어 코로나19 관련 공연장 내부 지침사항으로 관련 스태프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어 출입을 제지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 이와 같은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소속사 또한 보안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했다.
 
온앤오프는 10일 미니 5스핀 오프를 발매하고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온앤오프 사과.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