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5억달러 소셜본드 발행…"코로나 대응"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7-14 오후 2:14:53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NH농협은행은 지난 13일 5년 만기 미화 5억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를 발행했다고 14일 밝혔다.
 
발행 채권의 신용등급은 A1(무디스), A+(S&P)를 부여 받았고, 금리는 최초 제시 금리보다 40bp(1bp=0.01%포인트) 낮은 1.306%로 결정됐다. 미국 5년물 국채금리에 100bp를 가산한 수준이다.
 
이번 청약은 132개 기관 투자자로부터 23억5000만달러가 모집됐따. 투자자 지역별로는 아시아 62%, 유럽 15%, 미국 23%이고 투자 유형별로 자산운용사 55%, 은행 22%, 보험사 21%, 기타 2%로 구성됐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이번 발행을 통해 조달된 자금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등 친환경·친사회적·지속가능 관리체계에 해당하는 사회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사용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