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다주택자 증여시 취득세 인상 조치 강구"


"투기 목적 보유 반드시 뿌리 뽑을 것…꼼수 나오면 더 강한 대책 추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7-14 오전 10:42:1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증여시 취득세 인상 등의 추가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다주택자가 주택 매각보다 증여를 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다.
 
14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7·10 부동산 대책은 단기차익을 노리는 투기성 거래와 투기 목적의 다주택 보유는 반드시 뿌리 뽑겠다는 것"이라면서 "양도소득세 인상을 내년 6월 1일까지 유예하는 것은 그전에 실거주 외의 주택을 팔라는 강력한 권고"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과 정책을 피하려는 꼼수가 나타나면 그 꼼수를 차단하기 위한 보완 대책을 즉시 실행에 옮길 것"이라면서 "만약 이번 대책으로도 집값 안정이 안 된다면 더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다주택자의 세금 인상 부담이 세입자에게 전가되는 것을 절대 허용하지 않겠다"면서 "세입자 보호를 위해 임대차 3법을 7월 국회에서 통과시키고 중앙·지방 정부와 협력해 주택공급을 늘리기 위한 여러 혁신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본회의와 관련해선 "본회의를 조만간 열어서 국회 정보위원장을 선출하고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도 법정 시한 내에 완료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