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명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장성근 자진사퇴


장 전 회장,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공범 변호 논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7-13 오후 7:15:2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몫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추천위원으로 지명됐던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이 13일 자진 사퇴했다. 장 전 회장은 최근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공범의 변호를 맡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위원직을 사임했다
 
장 전 회장은 이날 민주당을 통해 "피의자 부모와 예전부터의 인연으로 부득이하게 사건을 수임했고 현재 사임계를 제출한 상황이나 이 부분이 공수처 출범에 조금이나마 영향을 미친다면 개인적으로, 역사적으로 용납하기 힘들다고 생각한다"며 "이에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을 받아들일 수 없음을 밝힌다"고 전했다.
 
8일 정부서울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립준비단 사무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소속 법제사법위원 공수처 추진상황 점검회의에서 남기명 공수처 설립준비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자추천위원회' 위원추천위원장을 맡고 있는 백혜련 의원은 "사건 수임은 당사자가 공개하지 않는 한 인지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지만 초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라는 상징성과 무게를 감안할 때 더욱 세밀하게 살폈어야 했다"며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하며 조속히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선정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 전 회장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운영자인 조주빈과 공범으로 알려진 사회복무요원 강씨의 변론을 맡아왔다. 장 전 회장은 이날 민주당 몫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으로 선정된 뒤 강씨 사건에 대해 사임계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주당은 여당 몫 후보추천위원에 장 전 회장을 비롯해 김종철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선정했다. 민주당은 김 교수에 대해 "헌법학자로서 기본권과 인격권, 삼권분립의 원칙 등 헌법적 가치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비롯해 대검찰청 검찰개혁위원회 위원, 국회 헌법개정특위 자문위원 등의 활동을 통해 국가시스템 개혁에 적극적 역할을 해온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