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박원순 사건에 "'2차 가해 중단해야"


"청와대가 박 시장에 피소 통보했다는 언론보도 사실무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7-13 오후 5:57:4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3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사건과 관련해 "피해 호소인의 고통과 두려움을 헤아려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는 2차 가해를 중단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피해 호소인과 그 가족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가 박 시장 사건 피해 호소인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박 시장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됐고,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전직 비서의 법률대리인이 피해 내용을 상세히 공개한 것 등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충격적"이라는 메시지를 내놓은 이후 박 시장 사망사건에 대해 말을 아껴왔다. 그러나 일부 여권 지지층을 중심으로 피해 호소인 '신상털기' 등 2차 가해가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아울러 강 대변인은 "'박 시장이 9일 새벽 청와대 통보로 피소 사실을 알게됐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청와대는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UPI뉴스'는 지난 10일 익명의 서울시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박 시장이 9일 새벽 청와대 통보로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게 됐고, 이후 박 시장은 모든 일정을 취소한 뒤 잠적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서 문제의 관계자는 "BH(청와대)에서 9일 새벽에 고소장 연락을 받고 모든 일정을 취소한 것"이라며 "경찰 업무 매뉴얼에 서울시장이 형사 입건되면 BH에도 보고하게 돼 있는 모양"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