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검사장도 수사심의 신청…"공작 배후 수사해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7-13 오후 2:34:08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검언유착 의혹 사건' 핵심 인물로 지목된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도 검찰에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요청했다.
 
한 검사장 측 변호인은 13일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려운 현재 상황에 대해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오늘 수사심의회 개최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 사진/뉴시스
 
변호인은 이날 한 검사장을 대신한 입장문을 통해 "신라젠 로비 관련 취재나 수사에 관여한 사실이 없고, 어떠한 형태로든 기자나 제보자와 검찰관계자를 연결해 준 사실도 없다"면서 "부산고검차장이 서울남부지검의 수사에 관여할 위치도 아니고, 현 정부 인사에 대한 수사 때문에 문책성 인사를 받은 부산고검 차장이 현 정부 인사에 대한 서울남부지검의 수사를 현 정부에 의해 서울 요직으로 다시 재기하기 위한 '동아줄'로 생각했다는 것도 황당한 말"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사건은 특정 세력이 과거 특정 수사에 대해 보복하고 총선에 영향을 미치고자, 소위 '제보자X'를 내세워 '가짜 로비 명단 제보'를 미끼로 기자를 현혹해 어떻게든 저를 끌어들이기 위해 집요하게 유도하였으나 실패했고, '유 모씨에게 돈 안줬어도 줬다고 하라'는 등 존재하지 않는 녹취록요지를 허위로 조작해 유포한 '공작이 본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전말이 관여자들 SNS 등 객관적 자료들을 통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 검사장은 "이 사건이 '공작'이냐, '협박'이냐는 양립할 수 없는 사실관계"라면서 "'공작'의 실체가 우선적으로 밝혀져야만, '제보자X'측이 협박 또는 강요미수를 당한 것인지 판단할 수 있다"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공작을 기획하고 실행한 쪽에 대해서는 의미있는 수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반면, 공작을 주도한 쪽에서 우호 언론, 민언련 등 단체를 통해 고발 단계부터 유포한 '프레임'대로 공작의 피해자인 저에 국한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수사상황이 실시간 유출되고, 수사의 결론을 미리 제시하는 수사팀 관계자와 법무부 관계자의 발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작 '제보자X', 로비 명단이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거짓 몰카를 찍은 MBC 기자 등 공작에 관여한 사람들은 수사에 불응하며 공개적으로 공권력을 조롱하고, 수사 관련 법무부 내부 자료가 해당 사건 피의자에게 공유된 것으로 의심받는 비정상적인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