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코로나발 패러다임 전환에 집단지성 모아야"


'2020년 하반기 그룹 경영진 e-워크숍' 개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7-12 오전 8:00:00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그룹 임직원들에게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있는 패러다임 시프트(Paradigm Shift)에 대해 집단지성을 모아 철저하게 준비하고 기민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2일 KB금융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10일 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온라인으로 진행한 '2020년 하반기 그룹 경영진 e-워크숍'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도 정도 영업과 금융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함으로써, 고객의 행복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가는 '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실천할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날 KB금융은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맞춰 각 참석자들이 근무하는 사옥 및 사무실 등 30여 개의 장소를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연결해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미 지난해 초 그룹 내 모든 계열사를 연결하는 자체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대부분의 사내 회의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해왔다는 설명이다. 
 
이번 워크숍은 '뉴노멀(New Normal)시대, KB를 말하다' 라는 주제의 영상 시청을 통해 고객들의 생생한 목소리와 직원들이 현장에서 직접 느낀 경험담 등을 공유하면서 시작됐다. 또 코로나가 고객과 직원들에게 끼친 변화와 시사점을 함께 살펴보기도 했다. 
 
이어진 세션에서는 '2030년 미래금융 시나리오' 및 '그룹 중장기 경영전략 방향' 등에 대한 논의로 그룹의 미래를 위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재점검했다. 특히 중장기 경영전략 중 '핵심 경쟁력·언택트·비욘드 코어(Beyond Core)·지속가능경영·새 업무 방식(New way of Working)' 등의 주제와 관련 경영진들이 실행 아이디어들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과정도 거쳤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 모든 경영진들이 활발한 토의를 통해 그룹의 나아갈 방향을 다시 한번 생각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국민은행 여의도본점에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및 경영진들이 화상회의로 '2020년 하반기 그룹 경영진 e-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KB금융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