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6·17 대책으로 줄어든 대출, 억울함 없도록 할 것"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7-07 오후 3:39:29

[뉴스토마토 최홍·김응태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6·17부동산 대책 관련해 "중도금 대출했던 부분이 소급적용돼서 대출이 어려워질 거라는 지적 있는데, 불편함 내지는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제9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 초청 세미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날 "6.17 대책으로 투기과열지역이나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돼 LTV가 떨어져 문제 제기가 나온 것 같다"며 "이미 계약된 중도금대출과 잔금대출이 하나의 연장선에 있다는 전제 아래 보호해줄 수 있는 보완책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은 위원장은 사모펀드 전수조사가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에 "실효성은 있다고 생각한다"며 "증권사, 수탁회사, 판매사가 다 같이 보면서 크로스체크하고 문제제기를 하면 금감원이 조사에 돌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국 차원에서는 전수조사를 먼저 하는 게 순서"라면서 "전수조사를 하면 금융회사들이 제일 먼저 스스로 살펴보고 잘못된 것은 고치기 때문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디지털 금융 활성화에 따른 혁신과 보안의 균형발전'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금융위
 
최홍·김응태 기자 g243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