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 지목된 감독·주장·선배 "사죄할 마음도, 필요도 없다"


문체부 긴급현안 질의 출석, "선수들 폭언·폭행한 적 없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7-06 오후 3:04:12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상습적인 폭언·폭행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고 최숙현 선수와 피해선수들이 가해자로 지목한 감독과 선수들이 폭행 등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피해선수들이 가장 심하게 정신적·육체적 괴롭임을 당했다고 말한 주장 장모씨는 이 사건과 관련해 사죄할 것도 없고 사죄할 필요도 없다고 했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김모씨과 주장 장씨, 선배선수 김모씨 등  3명은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원회의 트라이애슬론 선수 가혹 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 침해 관련 긴급 현안 질의에 증인으로 나섰다.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김 모씨와 선수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가장 먼저 의원들 질의를 받은 김 감독은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성적 위해 폭력을 썼느냐?"는 질문에 "아닙니다. 사용한 적 없다"고 말했다. 임 의원이 "언론 보도 보면 감독 앞에서 선수가 폭력당한 것으로 보도됐다. 눈으로 직접 보았느냐?"고 묻자 "처음에 못보고 소리를 듣고 뒤를 돌아보고 보게 됐다"면서 "바로 소리를 질러서 말렸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박정 의원이 재차 같은 질문을 했지만 답은 같았다. 박 의원이 "기자회견을 보니가 분명히 폭행이 있었다는 증언이 있었다"고 확인하자 "그런 적 없다"고 부인했다. "이 자리는 외증죄가 없지만 청문회가 열리면 위증죄다"라며 박 의원이 다시 답을 요구했지만 "자세히는 모르지만 체벌은 없었다"고 했다. 박 의원이 "그렇다면 여기 부모님과 동료선수들이 거짓말을 하는 것이냐"고 다시 묻자 김 감독은 "제가 기사 내용을 읽지 못했기 때문에(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이 피해자들과 최숙현 선수에게 사죄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김 감독은 "경찰 조사를 받고 있고 그 부분에서 밝혀지면 그 부분에 따라서…"라며 답을 얼버무렸다. 이 의원이 "폭행하고 폭언한 적이 없다는 것이냐?"고 다시 묻자 "제가 말하는 건 감독으로서 자괴감도… 선수 폭행 일어났다는 것 몰랐던 부분에 대한 잘못을 인정하고 그 부분에 대해 사죄드리겠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관리감독만 인정하겠다는 것이냐?. 폭행·폭언과 전혀 무관하다는 이야기냐"라고 묻자 김 감독은 "네. 모든 사실 조사에 임했다"라고 대답했다.
 
주장 장씨 역시 김 감독과 같은 취지로 답했다. 이 의원이 "지금 옆에 피해선수들과 유족이 와 있다. 폭행한적이 있는지 솔직하게 말해달라"고 답을 요구하자 "없다"고 했다. "고 최숙현 선수에게 사과할 마음이 있느냐?"고도 물었지만 "같은 선수로 마음이 아프지만 일단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며 사죄의 마음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 김모씨도 폭행·폭언 사실을 부인했다. 그는 "사죄할 것도 없고, 사죄할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동료와 후배, 제자가 사망했는데 뭐가 이렇게 당당하냐?"며 아연실색하자 김 김독은 "당당한게 아니고, 그 사실을 제가 제일 먼저 듣고 너무 힘들어서 제가 바로 달려갔다. 당당한게 아니다"라고 알 수 없는 말을 했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