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홍콩보안법 관련 중국 제재법안 통과…트럼프 서명만 남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7-03 오전 9:44:14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 상원이 2(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과 거래하는 은행들을 제재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는 전날 하원이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켜 상원으로 보낸 지 하루 만에 신속히 이뤄졌으며 이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만 남겨놓게 됐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상원은 이날 중국의 홍콩 자치권 침해에 협력하는 은행들을 제재하는 내용 등이 담긴 법안을 만장일치 동의로 승인했다.
 
법안에는 홍콩보안법을 시행하는 중국 관리들과 거래하는 은행에 불이익을 주는 내용이 담겼다. 홍콩 자치권 침해를 돕는 단체 및 그들과 거래하는 금융기관도 제재를 받게 된다.
 
또 국무부는 홍콩에 대한 한 국가 두 체제모델을 훼손하려는 관리들에 관해 매년 의회에 보고해야 하며 대통령은 이들의 자산을 압류하고 미 입국을 막는 권한을 갖는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당초 이 법안은 공화당의 팻 투미, 민주당의 크리스 반 홀렌 상원의원이 발의해 지난주 상원에서 구두 표결로 통과돼 하원으로 갔지만, 하원에서 약간 수정돼 다시 상원을 통과하는 과정을 밟았다.
 
투미 상원의원은 이날 이 법안을 통해 미 상원은 우리가 어느 편에 있는지 분명히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전날 성명을 내고 이 법안을 전적으로 지지한다이는 중국 정부의 홍콩보안법 통과에 대해 시급히 필요한 대응책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는 법안 통과와 관련, 과거 영국 식민지였다가 중국의 가장 자유로운 도시이자 국제 금융 중심지로 번창한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반영해 양당이 압도적인 초당적 지지를 보낸 드문 사례라고 전했다.
 
지난 5월28일 홍콩의 한 거리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에서 폐막한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3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연설하는 모습이 TV로 생중계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날 미국 등 국제사회의 반대와 논란 속에 홍콩 보안법 등을 통과시켰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