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재판, 길어지는 진실공방


첫 공판서 혐의 전면부인…방대한 자료 검증 필요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1-12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성분 변경 사태 고의성 여부를 둔 법적 공방이 본론에 진입했다. 과학적 착오라는 회사 측과 추가 기소하겠다는 검찰 주장이 맞서고 있는 만큼 지난해 3월 불붙은 인보사 사태는 1년을 훌쩍 넘어설 전망이다.
 
지난 10일 코오롱생명과학 임상개발팀장인 조 모 이사는 관련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고의적으로 인보사 성분을 속인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과학적 착오였을 뿐 고의적으로 속인 사실도, 그럴 동기도 없다는 주장이다. 조 이사의 고의성을 주장하는 검찰은 뇌물 공여와 약사법 위반 혐의 등의 추가기소 계획을 밝혔다.
 
조 이사는 20177월 인보사 국내 허가를 위해 관련 성분을 조작하고 허위 서류를 제출한 혐의 등으로 지난달 11월 구속돼 수사를 받아왔다. 공판준비기일 특성상 조 이사가 참석하지 않을 가능성도 점쳐졌으나, 짙은 부정적 여론을 의식해 적극적인 해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달 42차 공판준비기일을 비롯해 본 재판 과정들이 남아있지만 인보사 사태와 관련된 회사 임원의 첫 형사재판이 열리며 향후 전망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팽팽히 맞서고 있는 입장과 성분 변경을 비롯한 상장 관련 회계조작, 한국거래소 업무방해 등 방대하게 얽힌 사건 특성상 단기간 내 매듭은 어워 보인다.
 
코오롱 입장에선 사활을 걸고 있는 미국 임상 재개를 위한 시간이 필요한데다, 국내 허가취소 여부를 둔 식약처와의 행정소송이 진행 중인 만큼 필사적이다. 최대한 시간을 버는 쪽으로 재판을 끌고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하반기 관련 수사에 속도가 붙는 듯 했지만 끝내 무산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구속영장도 사태 장기화를 점치게 하는 요소다. 이 대표가 관련 내용을 총 망라한 성분 변경 및 상장 사기 관여 혐의를 받아온 만큼 구속수사 시 진실규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됐지만 영장이 끝내 기각된 탓이다. 검찰은 지난 6일 코오롱 본사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기반으로 한 보강 수사를 거쳐 이 대표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조 이사 외 구속기소된 코오롱측 임원은 코오롱티슈진 최고재무관리자(CFO)와 코오롱생명과학 경영지원본부장 등이다. 해당 인원들의 경우 티슈진 상장을 위한 허위 자료 제출과 한국거래소 업무 방해, 회계 조작 등의 혐의로 오는 16일 재판을 앞두고 있다.
 
'인보사' 허가를 받기 위해 성분을 속인 혐의를 받은 코오롱생명과학 조모 이사가 지난해 11월27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