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상품 비교공시 소비자 친화적으로 개선한다


핵심항목 우선공시…분류항목명 개편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23 오후 12:00:00

[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앞으로 생명·손해보험협회가 제공하는 보험상품의 비교공시에 소비자 입장에서 꼭 필요한 핵심항목을 우선공시하고, 나머지 항목은 상세공시에서 공시되도록 개선된다. 암, 치아보험 등 보험사가 판매하는 주요 상품을 소비자가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바뀐다. 이밖에도 검색과 질문지 등을 통한 공시항목 선택기능도 추가된다.
 
금융감독원은 내년 상반기까지 생·손보협회의 비교공시 사이트 시스템을 개편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개편안은 기존 비교공시가 보험상품 관련 정보를 한눈에 비교하기 어렵고, 소비자가 원하는 맞춤형 정보의 공시 등이 미흡하다는 지적 때문이다. 보험산업 감독혁신 TF는 지난 2월 금융소비자의 편의성 등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보험상품 비교공시를 개편토록 권고했다.
 
먼저, 핵심항목을 우선공시하도록 했다. 공시항목 전체를 나열하는 방식에서 탈피해 보험료 등 소비자 입장에서 꼭 필요한 핵심항목을 '우선공시하고, 나머지 항목은 상세공시에서 공시되도록 개선한다. 현재는 보험사가 판매중인 보험상품 2600개(9월 말 기준 생명보험 1550개, 손해보험 1110개)를 한 화면에 공시하고 있다. 
암, 치아보험 등 보험사의 보험종목별 주요  상품에 음영표시해 소비자가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주요 상품은 판매건수와 민원발생 비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한다.
 
특정 공시항목 간 비교하기 쉬운 양식도 개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보험상품의 공시항목(18개) 중 특정 공시항목간에도 비교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한다. 상해, 질병 등 법규상 보험종목 기준으로 구분된 보험종목명을 치아, 치매보험 등 소비자에게 친숙한 종목명으로 변경한다. 보험종목별로 보상내용 등 핵심사항을 간결하게 요약한(1장) '핵심 상품내용'도 공시사이트에 게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검색?질문지 등을 통한 공시항목 선택기능 △실손의료보험·저축성보험에 대한 맞춤형 정보 공시 △비교공시 바로가기  아이콘 배치 △소비교공시 이용가이드 게시 등도 추진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시스템 개편 후 정기적인 공시점검 등을 통해 미흡한 부분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