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미국 벨로다인과 '라이다' 분야 맞손…5천만달러 전략투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23 오후 12:00:0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 핵심 센서인 라이다 시스템 업체와 협력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
 
현대모비스는 미국 벨로다인과 라이다 양산 기술 확보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기술 협력과 사업 확대를 위해 협력한다고 23일 밝혔다.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현대모비스는 벨로다인에 5000만달러(한화 약 600억원) 규모 투자도 단행한다.
 
라이다는 카메라, 레이더와 함께 자율주행에 필요한 핵심 센서다. 레이저를 발사해 반사 신호로 사물이나 보행자 등 차량 주변 환경을 인식할 수 있는데 이를 활용하면 야간이나 악천후에도 정밀하게 인지할 수 있다. 정지했거나 움직이는 타깃의 거리와 속도도 정확히 감지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미국 벨로다인과 손잡고 자율주행 기술 확보 속도를 높인다. 사진은 현대모비스 미래차 개발 오픈이노베이션 현황. 사진/현대모비스
 
라이다는 이같은 특징 때문에 운전의 주도권이 사람에서 시스템으로 넘어가는 레벨3 이상 자율주행 시스템 필수 센서로 꼽힌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에 따르면 레벨3 자율주행부터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 없는 '자동화' 단계로 분류한다.
 
이번 협력으로 벨로다인은 최신 라이다 센서를 현대모비스에 공급하고 현대모비스는 현대자동차와 공동으로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통해 라이다 시스템을 완성한다.
 
양사는 이러한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2021년 레벨3 자율주행용 라이다 시스템을 양산하고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 시장에 우선 적용할 계획이다. 북미와 유럽 시장 개척에도 함께 나선다.
 
현대모비스가 미국 벨로다인과 손잡고 자율주행 기술 확보 속도를 높인다. 사진/현대모비스
 
지난해 단거리 레이더 독자 개발에 성공한 현대모비스는 내년까지 딥러닝 기반 카메라와 고성능 레이더 기술도 단계적으로 확보할 방침이다. 여기에 벨로다인과의 협력을 통해 라이다 양산 기술 역량까지 갖추면,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레벨3 자율주행시스템 핵심 센서기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벨로다인은 글로벌 라이다 시장 점유율 1위 업체로 레벨3 자율주행시스템을 개발 중인 현대모비스와 기술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모비스는 라이다 시스템을 포함해 자율주행에 필요한 핵심 센서를 오는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이러한 레벨3 자율주행시스템 경쟁력을 발판으로 레벨4 이상의 완전자율주행 기술도 점진적으로 개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고영석 현대모비스 기획실장 상무는 "라이다 선도 업체인 벨로다인과 안정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글로벌 자율주행 시장에서 양산 가능한 핵심기술 확보를 앞당길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미래차 분야  기술 경쟁력과 사업 확대를 위해 다양한 기술 기업들과 전략적 협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가 미국 벨로다인과 손잡고 자율주행 기술 확보 속도를 높인다. 사진/현대모비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