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금강산 내 남측 시설 싹 들어내야"


"선임자들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 10여년 간 방치"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23 오전 8:29:0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금강산 관광사업의 방식을 바꾸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김정일 정권의 '대남의존정책'을 강하게 비판하며 금강산 내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하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건축물이 민족성이라는 것은 찾아볼 수 없고 범벅식"이라며 "건물들을 무슨 피해지역의 가설막이나 격리병동처럼 들여앉혀 놓았다.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할뿐 아니라 그것마저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없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세계적인 명산인 금강산에 건설장의 가설물을 방불케 하는 이런 집들을 몇동 꾸려놓고 관광을 하게 한 것은 대단히 잘못됐다"며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년 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 국력이 여릴(약할)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이 김정일 정권의 '대남의존정책'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 일이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조선측에서 건설한 대상들과 삼일포와 해금강, 구룡연일대를 돌아보며 자연경관을 훼손하는 시설물에 대해 엄하게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사업에서 남측을 배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어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금강산에 남녘 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조선측에서 건설한 대상들과 삼일포와 해금강, 구룡연일대를 돌아보며 자연경관을 훼손하는 시설물에 대해 엄하게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