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조선업계, 환경규제 강화 등 여건변화에 대응 필요"


부산 소재 조선 기자재업체 현장 방문 "민관 협력" 강조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14 오전 10:0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우리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충분히 회복하기 위해서는 국제적인 환경규제 강화 등 여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14일 부산 소재 조선기자재업체 '파나시아'를 방문해 "조선업계의 효율성·품질 등 강점을 살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은 위원장을 현장을 방문해 정부가 약속한 금융지원이 차질없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점검했다. 앞서 금융위는 산업은행, 기업은행 등을 통해 약 14조원 가량의 소재·부품·장비산업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은 위원장은 "최근 주요 기업의 구조조정이 차질없이 이행되고 있고 조선 업황도 다소 회복되고 있다"며 "금융위도 조선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주력산업으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선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정책금융기관?업계의 합심이 중요하다"면서 "정책금융기관은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적기에 충분히 금융지원을 해주고, 업계에서는 기술개발?생산성 제고 등에 매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금융지원 프로그램과 관련해서는 서류상 지원실적이 아닌 현장에서의 체감효과 중심으로 챙겨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 금융위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