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사모펀드 의혹' 한국투자증권 추가 압수수색


증거인멸 정황 관련 자료 확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08 오후 7:15:53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와 관련된 사모펀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국투자증권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한국투자증권 목동지점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 등을 확보했다.
 
한국투자증권 목동지점은 조국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이던 김모씨가 근무했던 장소다. 정 교수는 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김씨에게 하드디스크 교체를 부탁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정 교수는 증거물 조작을 막기 위해 원본을 보존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이를 증거인멸 시도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러한 증거인멸 정황을 포착해 지난달 5일 김씨의 현재 근무지인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