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손학규, 추석 전까지 용퇴 결단 내려달라"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조기 전당대회·비대위 체제 등 가능성 거론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8-22 오후 6:41:5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2일 손학규 대표를 향해 "늦어도 추석 전까지 무너진 리더십을 회복하고 지도체제를 정비해 나가야 한다"며 "손 대표가 살신성인의 자세로 용퇴의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손학규 체제로는 총선 승리가 아니라 아예 총선 자체를 치러내가 어렵다는 데 모든 당 내 구성원들이 동의하고 있다. 손 대표 한 분만 '내가 아니면 안 된다'고 고집을 부리고 계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손 대표의 용퇴가 실현되면 조기 전당대회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 등의 카드를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날 바른미래당의 모습은 우리 모두의 자화상이기에 누구 한 사람만의 책임으로 돌릴 수는 없지만, 손 대표 책임을 거론하는 이유는 당원들을 대표해 당무 집행 권한을 행사해 왔기 때문"이라며 "가장 많이 권한을 행사한 순서대로 책임지는 게 책임정치 원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혁신과 화합, 자강을 통해 내년 총선 제1야당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손 대표께서 살신성인의 자세로 용퇴의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