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내수살리기 총력…116조 가전시장 열린다


10년 만에 꺼내든 '가전하향' 카드…삼성·LG 등도 특수 기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31 오전 12:00:0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중국 정부가 내수 경기를 살리기 위해 10년만에 소비 촉진책을 꺼내 들었다. 농촌 지역의 가전 소비를 늘리는 '가전하향' 정책과 오래된 가전을 새 제품으로 보상판매하는 '이구환신' 등 과거의 정책들이 업그레이드 돼 돌아왔다. 향후 3년간 약 116조원의 막대한 시장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현지 기업들이 대부분의 정책 수혜를 입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지만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가전 업체들도 새로운 시장 기회를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9일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홈페이지를 통해 '공급고도화를 통한 소비의 안정적 성장과 강대한 국내시장 형성 촉진 실시 방안(이하 방안)'을 발표했다. 산업정보화부(공업신식화부), 상무부 등 10개 부처와 공동으로 마련한 이번 방안은 미·중 무역 전쟁 등의 여파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진 거시경제 상황 등이 고려됐다. 실제로 지난해 4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6.4%로 2009년 1분기(6.4%) 이후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12월의 소매매출 증가율은 8.2%로 2003년 5월(4.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10년만에 부활한 가전 소비 정책을 겨냥해 국내 업체들도 제품 라인업 등을 재정비하며 만전을 기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4일 중국 베이징에서 왕훙을 대상으로 진행한 삼성전자의 혁신가전 체험 행사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번 방안은 △자동차 소비 촉진 △도시소비 공급부족 보완 △농촌소비 질 업그레이드 △신제품 소비 유도 △우수한 제품과 서비스 공급 확대 △정책보완을 통한 소비시장 환경 고도화 등 6개 분야 24개 조치로 구성됐다. 이 중 신제품 소비를 이끌어내기 위해 중국 정부는 에너지 절약형 스마트 가전에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1등급 효율의 에어컨, 냉장고, 드럼세탁기, TV 등이 대상이다. 중국의 관련 업계에서는 이번 방안으로 오는 2021년까지 총 1억5000만대의 가전제품 판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소비 금액으로 환산하면 총 7000억위안(약 116조원) 규모다. 지난 2009년 첫 실시된 '가전하향' 정책을 통해서는 4년간 총 2억8000만대의 가전 제품이 판매됐고 6819억위안(약 113조원)의 소비 유발 효과가 있었다. 당시 지급된 정부 보조금은 886억위안(약 14조원)에 달했다.  
 
10년만에 열린 큰 시장에 중국 현지 업체들은 물론 국내 가전 업체들도 높은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앞서 소비 촉진책 시행 당시 구매했던 가전들의 교체 주기가 도래한 점도 수요를 키울 수 있는 요인으로 꼽힌다. 국내 가전 업계 관계자는 "과거 가전하향 정책으로 판매가 증대된 효과가 확실히 있었다"며 "이번에도 최대한 혜택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제품 스펙이나 전력소비량 등을 맞춰 준비 중이다"라고 전했다. 다만 중국 정부의 정책이 중국 기업과 소비자들을 주 타깃으로 하는 만큼 해외 업체들의 혜택은 제한적일 것이란 우려도 공존한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국내 업체들은 중국 시장에서 주로 프리미엄급 제품들 중심으로 판매 전략을 짜고 있다"며 "정부가 지원하려는 제품 대상과 부합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