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피스, 3분기 유럽 제품 매출 전년비 13% 증가


유럽 점유율 1위 베네팔리 등 3종…"공급 안정성 바탕 기반 성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0-22 오전 11:10:0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주력 바이오시밀러들이 3분기 유럽에서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릿대 제품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 등 시장 변수 속 공급 안정성이 든든한 기반이 됐다.
 
21일(미국시간)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에 따르면 베네팔리와 임랄디, 플릭사비는 3분기 유럽에서 2억790만달러(약 2430억원)의 제품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수치다. 
 
품목별로는 베네팔리가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한 실적으로 1억2420만달러를 기록했고, 임랄디(5620만달러), 플릭사비(2750만달러)가 뒤를 이었다. 두 품목은 각각 14%, 49%의 전년비 매출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베네팔리는 아이큐비아 집계 의약품 시장 유통데이터 7월 판매량 기준으로 44%의 점유율을 기록, 전체 유럽시장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을 제치고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베네팔리는 유럽 EU5 국가(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에서 지난해 2분기부터 오리지널 의약품의 시장 점유율을 역전했었지만, 유럽 전체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네팔리는 출시 첫 해부터 1억달러의 판매고를 달성하는 등 빠르게 시장을 점유해 왔으며,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시장 매출은 약 2조1000억원(18억670만불)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유럽 지역 여러 대외 환경 속에서도 공급 안정성을 바탕으로 제품 판매 실적은 확대 중"이라며 "환자들이 적기에 의약품을 처방받을 수 있는 안정적인 제품 공급 체계를 강화하면서 유럽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매출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원들이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0 0